(아주경제 기수정 기자)인천중구가 스마트폰에 모바일QR코드를 이용한 새로운 개념의 홍보를 실시하다.

구는 ‘2011 인천근대개항거리축제’ 정보를 모바일 웹으로 제작했다고 12일 밝혔다.

QR코드를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행사소개, 출연자, 위치 등의 정보를 받아 볼 수 있다.

QR코드란 기존 바코드보다 휠씬 많은 고밀도 정보(바코드의 100배)를 담을 수 있어 어느 방향으로든 인식이 가능하고, 정보가 훼손돼도 상당 부분 복구가 가능하다.

구는 축제, 행정사항, 관광문화, 특산물, 특색거리 등을 모바일웹으로 만들어 스마트폰 사용자에게 필요한 행정정보를 현수막, 건물벽, 홍보전단 등에 QR코드로 제작.부착하기로 했다.

구 관계자는 “앞으로 인천의 명품 관광문화 도시 중구의 고유 QR코드를 제작해 연안부두의 계절별 생선, 차이나타운 식당별 특색음식 및 상점, 월미도, 영종.용유 등 지역별 특징을 살려 차별화적인 홍보전략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로 중구의 옛 명성을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”고 전했다.